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플라타너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11 ⑯ 마놀레이츠 마을 기행 (Manolates village) - 8월 22 목요일


사모스 섬은 어느 해변이나 에메랄드 빛 바다라는 점을 빼면 각각의 마을들은 전혀 다른 섬을 여행했던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개성이 다양했다.


나이팅게일 새가 노래하는 숲으로 유명해진 '마놀레이츠 마을'로 들어가는 길은 전에 본 적없는 늘씬하게 쭉 뻗은 플라타너스로 가득했다. 보통 10m 이상은 넘어 보였다. 그 높다란 줄기에서 뻗어나온 이파리들은 한낮의 태양빛을 받아 곱디고운 색깔을 뽐내고 있었다. 초록빛 이파리에 햇빛이 투과되니 내 눈으로 쏟아지는 빛은 황금빛이었다.


가파른 계곡 사이에 형성된 마을은 골목골목에 도자기며 악세사리 같은 수공예품 전시장겸 판매장이 자리하고 있었다. 손에 넣지 않고 보는 것 만으로도 소소한 재미가 있었다. 


세계 곳곳 유명 관관지 중에 중국인 단체 관광객 없는, 메이드인 차이나 기념품 없는 곳이 없는데 아직 이 멀고 먼 에게해 깊고 깊은 산속마을 까지는 닿지 않은 듯 했다.



늘씬하게 뻗은 줄기와 이파리들이 멋들어진 그늘을 만들어 놓았다.





마놀레이츠 마을의 수공품 상점. 아기자기하고 소박한 모냥새에 시선을 뻇기면 시간가는 줄 모른다.





그리스 어딜가나 무화과 나무를 쉽게 볼 수 있는데 보라색 무화과는 이곳에서 처음 봤다






다소 경사가 심한 계곡을 끼고 있는 마놀레이츠 마을의 꼭데기 타베르나.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와인, 메제(그리스어로 '안주'를 뜻하는 말), 그리고 산아래 경치에 취했던 오후.






사진 한 장 안 남기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어느 플라티아의 레스토랑






녀석, 시크하기는.






골목 골목이 소박하게 치장을 하고 시선을 사로 잡는다.






전형적인 그리스 전통 스타일의 대문






'피타고라스의 잔'이라고 이름붙여진 도자기 제품들






즉석 '연출' 사진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