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여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16 걸어서 세계 속으로
여행자의 마음으로 산다는 건 오늘 내게 주어진 행복을 내일로 미루지 않는 것. 지금 이 순간 내 앞에 펼쳐진 행복을 가슴 뻐근하게 느낀다.
- 그 섬에서 시간을 잃다 몰타 편 중에서

언젠가 떠나겠다는 희망은 오늘을 열심히 살게하는 중요한 동력원이다.

대학 2학년, 생전 처음으로 여권에 도장 받아 나섰던 여행지가 하필 평생 한 번 가볼까 말까 한 유럽이었다. 뭘 몰라서, 또는 너무 궁핍하여, 또는 마지막 여행지였던 파리를 놓치고 돌아 온 탓에
치토스 광고의 호랑이 캐릭터마냥 "언젠간 다시갈거야" 하면서 침을 꿀꺽꿀꺽 삼키는 나.

다시 떠나기 위해선 열심히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열심히 공부해서 직업을 갖고 돈을 벌고
여권과 신용카드 한 장 들고 멋들어지게 떠나는 상상을 종종 하곤 한다.

그런 로망에 좋은 자극제가 되어주는 TV 프로그램이 있었으니,

걸어서 세계속으로
KBS1 (토) 오전 10:00~ 

토요일 아침에도 9시면 눈이 떠지는 것이 이 프로 탓도 조금은 있는 것 같다.
지금은 사랑하는 하나TV 덕분에 언제고 볼 수 있지만
난 여전히 토요일 오전 10시에 이 프로를 굳이,
고집스럽게 본방도 아닌 지나간 방송분을 돌려보는 것. 왜냐, 놓쳤거든.

담담한 목소리의 나레이션, (지금은 김C가 담당)
장삿속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순수한 여정,
여행지의 자연이 품어내는 아우라와 그 속에 사는 사람들의 표정까지 담아내는
거시적 관점과 미시적 관점의 적절한 이동,
감동을 더 하는 BG까지.

(이 프로그램의 BG는 관련 홈페이지에 문의가 줄이을 정도로 감동적이고
이 포스팅을 위해 홈페이지를 오랜만에 찾아갔더니 공지사항에 따로 게재가 되고 있었다)

잠시 나마 복잡했던 지난 한 주를 잊고 떠나는 꿈을 꾸게해주는 토요일 아침 한 시간.
나를 말해주는 또 하나의 키워드,
걸어서 세계속으로.

080614
Just Coooolj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