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미국 금융 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05 ⑪ 마진 콜 Margin Call



마진 콜 : 24시간, 조작된 진실 (2013)

Margin Call 
8
감독
J.C. 챈더
출연
케빈 스페이시, 데미 무어, 사이먼 베이커, 스탠리 투치, 제레미 아이언스
정보
스릴러, 드라마 | 미국 | 107 분 | 2013-01-03
다운로드 글쓴이 평점  


피에스타를 포함해서 아침 늦잠까지 하루에 이렇게 많은 시간을 잠에 할애한 적이 있었나 싶다. 그만큼 꿈도 많이 꾼다. 특별히 미련이 남는 것도 아닌데 서울에서 회사다니던 때가 자주 꿈에 나온다. 주로 고군분투, 한 번은 다시는 만나고 싶지 않은 상사가 나와 거의 비명을 지르며 잠에서 꺴다. 눈 떠보면 나는 에게 해의 레스보스 섬. 평화롭디 평화롭다. 꿈이 현실같고 현실이 더 꿈 같은 상황. 


회사란 정말 냉정하구나 싶었던 장면



위기를 기회로. 중간관리자로서의 최고의 리더십이었다.


마진 콜은 지금으로선 꿈에서나 나오는 예전 나의 현실을 생각나게 하는 영화였다. 한 때는 증권가 리포트를 분석하고 주식시장을 공부하면서 애널리스트를 꿈 꿔 보기도 했었는데. 또 한 때는 광고주 회사 CEO가 해외 출장가기 전에 소재 컨펌 받는다고 밤을 새기도 했었고. 


영화속 상황에서 위기는 기회였고, 기회는 평등하지 않았다. 어제 나를 해고한 상사가 오늘 해고되기도 하고. 

세일즈가 사기인가 사람들의 분에 넘치는 욕망이 덫인가 생각해보기도 하고.  

회사 또는 개인의 이익이 공공의 이익에 위배되기도 하고.

최고 책임자는 책임이 없다. 누구에게 책임을 돌릴지 궁리한다. 

안타깝게도 지극히 현실적이어서 공감할 수 밖에 없었다. 


이 영화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인물


한편, 영화가 끝나갈 즈음, 위기 관리 부장이었던 '에릭 데일' 이 자신은 한 떄 교량 건설 엔지니어 였고 자신이 건설한 다리가 두 도시간을 왕래하는 사람들의 시간을 얼마나 절약해주었는지 숫자를 읊는 장면이 있는데 그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아직까지 모호하다.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