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뉴욕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5.18 New York Philharmonic in North Korea





지난 달, 예술의 전당 교향악 축제에서
강남심포니가 앵콜곡으로 '아리랑'을 연주할 때
나도모르게 가슴이 뭉클해지고 눈물이 그렁그렁해졌다.

순간, 내가 왜 이러지? 하면서 이상한 기분이 들었었다.

내가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한 적 없고,
국가가 나를 위해 해준 것이 무엇이냐 반문하며,
복잡, 팍팍, 게다가 치열하기까지해서 언제고 대한민국을 떠나 다른 나라에서 살고 싶어했는데

그런 나 조차도 가슴벅차오르게 하는 것이 '대한민국'이라는 이름이고, '아리랑'이었나보다.

또 누군가에는 대한민국이 절절한 그리움의 대상이라는 사실.

중학교 때 알게된 원어민 선생님, Robert White.
6년간 영어강사로 한국에 있다가 캐나다로 돌아가서는 향수병으로 고생하시는 듯.
종종 메신저에서 대화를 나누는데 몇년 전 뉴욕필이 평양에서 연주한 아리랑을 들어보라고 권하신다.

"It makes my eyes fill with tears because it is so very beautiful..."

라는 감상평과 함께.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