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넛지 : 똑똑한 선택을 이끄는 힘
카테고리 경제/경영
지은이 리처드 탈러 (리더스북, 2009년)
상세보기



선택할 자유가 주어졌지만, 종종 선택할 자유는 권리가 아니라 ‘부담’으로 느껴질 때가 많은 것 같다.

처음 해외 여행을 떠날 때, 사람들이 그리고 기본적으로 배우는 회화가 무엇인가? 고기는 어떻게 구울 것인지, 포장할지 말지, 등 메뉴주문에서 부딪힐 수 있는 질문들이다. 보통 한식집에서는 메뉴명만 고르면 되는 간단한 절차면 된다. 반면, 패스트푸드점이건 레스토랑이건 주문을 하려면 세세한 질문과 요구가 수반된다. 이러한 서양식 주문 방식이 고객화에 대한 노력으로 느껴질 때도 있지만 고민스럽고 번거롭고 부담스럽게 여겨지기도 한다. 그 고민스러운 과정을 거쳐 결정한 결과가 만족스러우면 다행이지만 불만족스러울 가능성도 높다. 현지사정이나 언어에 익숙하지 않아서 발생할 수 있는 변수들 때문이다.

꼭 여행을 가서 겪는 어려움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 오늘 점심 메뉴를 무엇으로 할까 하는 작은 선택에서부터 보험상품 선택 등 고려해야 할 것도 많고 정보도 많이 필요한 고관여 제품, 서비스의 선택까지. 누군가 대신 선택해주거나 아니면 선택하지 않아도, 고민하지 않아도 알아서 잘 되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을 한 적이 많다.

‘넛지’에서 말하는 선택설계자들이 누가 봐도 오류 없이 선한 목적으로 넛지를 활용한다면 얼마나 좋을까? 이런 개인적인 바람과 어떻게 하면 업무에 ‘넛지’를 활용할 수 있을까 생각하면서 책을 읽었다. (해제를 보니 행동경제학이 가장 환대 받는 분야가 마케팅 전략분야라고 한다. 그러나 합리적 설계자와 무지한 대중이라는 대립구도에서 경제주체의 현상이 자칫 조종의 대상인 듯 다뤄지는 구도가 주는 불편함이 그 한계점 이라고…)

합리적인 판단 대신 수많은 오류를 가진 보통 사람들의 행동양식과 넛지를 가했을 때 달라지는 사람들의 선택, 그리고 그 결과를 담은 흥미로운 책이었다. 과연 선한 의도일지는 모르겠으나 실제 업무에 활용할 수 있으려면 책에 등장한 개념들을 정리할 필요가 있을 듯. 




심리학, 행동경제학 등에서 이루어진 연구결과들을 읽어가며 선택 설계자의 입장에 나를 치환시켜 '어떻게 선택설계를 할 것인가' 라는 질문을 던져본다. 선택 설계를 군중에 대한 조정의 의도로 오해되지 않길.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