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해변-낮잠-해변-밤잠 이런 생활이 2주정도 가까워 졌을 즈음 에레소스 마을에서 가장 가까운 Sigri(시그리) 구경을 나섰다. 숙소였던 에레소스 마을에서 25km 가 채 안되는 거리에 위치해 자가용이나 오토바이로 30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 부러 보존하려고 애 쓴 것 같지도 않고 그렇다고 훼손되지도 않은 있는 그대로의 수수한 얼굴을 한 시그리였다. 


여정 : Ypsilou Monastery - Petrified forest - National History Museum of the Petrified Forest


500년 이하는 소장품도 아니라는 듯 시간의 먼지를 잔뜩 입은 성직자들의 의복이며 장신구들로 채워진 작은 수도원 박물관. 소박한 파스텔톤 색깔로 만발한 수국이 첫인사를,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 보이는 새끼 고양이 두 마리가 문앞에 웅크리고 앉아 있다가 배웅해주는 나이 지긋한 수도원.


나이 지긋한 수도원에 수국만이 그 생명력을 지탱하고 있는 듯


태어난지 며칠 안 된 것 같은 새끼 고양이 두마리가 수도원 구석에 이런 모양으로 웅크리고 있다.



요새같기도 하고 교회같기도 한 저 문을 나서면 숨막힐듯한 절경이 펼쳐진다. 사진으로 담기 아까울 정도


발굴 현장을 그대로 보존하듯 그 자리에 그렇게 전시하고 있었던 Petrified forest. 

Forest 라고 해서 나는 정말 울창한 숲을 기대했다.

그러나 이곳은 21세기의 그리스. 그것도 한 여름. 사막과 크게 다를 바 없는 돌산에 산책로와 쉼터를 곳곳에 만들어 두었다. 그리고 사람들이 산책하면서 암석화된 나무들을 관람할 수 있도록. 

일부는 서있었고 일부는 누워있었는데 족히 10m 가까이 되어 보이는 암석화된 나무는 마치 뚜껑없는 관 속에 누워있는 것 같았다.

섭씨 30도가 넘는 뜨거운 태양 아래 한 낮이었지만 친구, 가족단위의 소소한 규모의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가까이 보면 보석처럼 찬연하게 반짝인다. 2천만년 전 이것은 나무


                                Petrified forest. 언뜻보면 그냥 돌산



해변가 마을 근처의 박물관에서는 암석화, 화석화 과정을 설명하는 자료들과 세계 각지에서 온 암석화 식물들이 전시되고 있었다. 몇 백만년 전에 생성된 것이 보통이었던 전시물들. 

화석화 과정, 화산 분출 과정, 그리고 지역 홍보물 등 교육과 관광 목적에 충실한 공간이었다.



그리고 다시 밤.

태블릿 PC로 알아본 별빛은 이미 몇백만 광년 혹은 몇 천만 년 전에 출발한 빛이라는 것.

지금은 존재 하는지 아닌지 조차 알 수 없고 우리가 살아있는 백 년 남짓의 시간은 그에 비해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

그래서 가늠하기 조차 어렵게 느껴지는 시간 앞에서 우리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것.


[간략정보]

- Ypsilou 수도원의 숨막히는 절경 [보기]

- Petrified forest :우리말로 화석화된 나무들이 모여있는 숲. 2천만년 전 열대 우림지역이었던 이곳은 화산활동으로 인해 화산재가 나무들을 뒤덮은 뒤 그대로 퇴적작용으로 압력이 가해져 나무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돌이된 상태이다. (입장료 2유로)

National History Museum of the Petrified Forest : 시그리의 화석화 나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만들어진 자연의 작품들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다. [홈페이지 보기] 










Posted by coooolj

댓글을 달아 주세요